타라웨라 산과 핫워터비치

현재 페이지

아름다운 호수에서 산을 바라보며 느끼는 감상이 여느 곳과 조금은 다른 타라웨라 산. 1886년 6월 10일 한밤에 화산이 폭발했다.

당시 폭발이 있기 전에는 세계 각국의 여행자들이 지금은 화산 폭발로 사라진, ‘세계 8대 불가사의'로 불린 핑크와 화이트 테라스(Pink and White Terraces)를 찾아 이곳을 방문했다. 

타라웨라 호수는 로토루아 지방에 있는 18개 청정 호수의 하나이다. 로토루아에서 차로 단 15분 거리에 있으며 타라웨라 산 아래 절경에 둘러싸여 있다.

북쪽 호숫가에서 지열수가 솟아 호숫물을 데워주고, 가까운 절벽들이 솟아나는 증기에 싸여 신비로운 느낌을 준다. 핫워터비치(Hot Water Beach)라 불리는 이곳은 천연 온천 수영과 호반 피크닉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타라웨라 호반에 다수의 하이킹 트랙이 조성돼 있으며, 그중 그림 같은 정경으로 사랑받는 타라웨라 폭포(Tarawera Falls) 트레일이 있다. 베이오브플렌티 지방에서 가장 아름다운 폭포로, 깎아지른 절벽 아래로 65m를 떨어져 내린 물이 토종산림 속을 세차게 흘러간다.

수 백 년 동안 투호랑이(Tuhorangi) 부족(테아라와Te Arawa 부족에 속한 소부족)은 타라웨라 산을 신성시해왔다. 부족 지도자들의 무덤이 산 정상에 있었고 산기슭에는 수많은 조상의 유골이 안치돼 있었다.

따라서 1886년 6월 10일 화산 폭발이 시작되고 용암이 수천 미터 상공으로 뿜어져 올라왔을 때 그들이 느꼈을 슬픔을 상상하기란 어렵지 않다. 검은 구름이 하늘을 덮고 그 아래로는 구릿빛 붉은색이 어둠을 비췄다. 천둥과 번개가 치고, 뜨거운 용암이 비처럼 호수와 주변 지역으로 쏟아져 내리기 시작했다.

이것은 다가오는 재난의 예고였다. 지표 아래에서 뜨거운 마그마가 로토마하나 호수 근방을 흐르던 지하 수로를 만나 급속히 형성된 엄청난 양의 고온의 증기가 호수 바닥에서 폭발적으로 솟구쳐 뜨거운 진흙이 천지를 덮었다.

이 폭발로 당시 살아남은 현지 마오리인들의 피해는 엄청났다. 조상이 안장된 곳이 파괴되었고 많은 부족민이 목숨을 잃었으며, 생활 터전이었던 곳이 수 미터 아래 진흙과 화산재에 묻혀버렸다. 또한, ‘세계 8대 경이’로 일컫던 핑크와 화이트 테라스 또한 온데간데없이 사라져 버렸다.

오늘날 이 거대한 산은 다시 깊이 잠들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약 6km의 계곡을 형성한 분화구로 1886년 화산 폭발의 위력을 짐작할 뿐이다. 산을 오르려면 가이드 투어를 이용해야 한다. 산의 위용을 조감할 수 있는 관광 비행도 할 수 있다.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