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사무라이

현재 페이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라스트 사무라이’(The Last Samurai)의 촬영지를 찾아가 영화에 담겼던 풍경과 모험을 발견하자.

바다를 낀 타라나키 시는 하루 만에 등반과 서핑을 할 수 있는 여행지로 알려져 있고, 이러한 다양한 지형으로 인해 ‘라스트 사무라이’ 영화 촬영지로 선정되었다. 뉴질랜드를 일본으로 연출한 영화 ‘라스트 사무라이’는 전장에서 활약했던 미국인 네이든 알그렌 대위(톰 크루즈)가 일본 천황의 정부군을 최초로 근대식으로 훈련하는 교관이 되는 것으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다음에는 어디로 갈까?

미들어스의 고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