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들어스의 고향

현재 페이지

영화 '반지의 제왕' 첫 편이 2001년에 개봉된 후부터 뉴질랜드는 ‘미들어스의 고향'(Home of Middle‑earth)으로 알려진다.

황금빛 들판, 하늘을 찌를 듯 우뚝 솟은 봉우리, 신비로운 산골짜기 등 뉴질랜드의 대자연이 극적으로 연출하는 신비적인 미들어스의 세계가 ‘반지의 제왕'과 ‘호빗' 삼부작 영화에 등장했다. 이 나라 전역에 ‘반지의 제왕'과 ‘호빗' 영화 삼부작의 촬영 장소가 150곳이 넘는다. 여행지에서 액티비티와 투어를 통해 촬영지를 탐방할 기회를 다양하게 찾을 수 있다.

항상 마음속에 그려왔던 미들어스의 모습 그대로입니다.

이언 매켈런 배우(간달프 역)

인기 있는 미들어스 체험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