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뉴질랜드 3편

8일 방송된 MBC ‘아빠! 어디가?’에서 가족들의 뉴질랜드 여행 3탄이 공개됐다. 아이들과 아빠들은 신선한 재료들로 만든 뉴질랜드 가정식 요리를 함께 만들고, 펼쳐진 만찬에 군침을 흘리며 변함없는 먹방을 선보였다. 식탁 차림새는 다르지만 아이들의 입맛도 반하게 한 지구 반대편의 밥상! 청정국가 뉴질랜드에서 생산되는 최고의 재료로 만든 뉴질랜드 미각 여행, 뉴질랜드에서 꼭 맛보아야 할 음식을 소개한다.

영화에서만 보던 로맨틱한 요리! 양고기 바비큐!
낙농업이 발달한 나라이니만큼 뉴질랜드에서 가장 맛있고 대중적인 먹거리는 역시 고기다. 민국이네 홈스테이에서 선보였던 양고기 바비큐는 뉴질랜드 가정식 특선 요리의 대표격이다. 양의 수가 사람보다 10배 이상 많은 나라이니만큼 뉴질랜드 양고기는 질 좋고 맛도 좋은 것으로 유명하다. 양고기 특유의 비린내를 우려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청정한 환경에서 자란 양고기는 비린내가 적어 이게 양고기인가 싶을 정도로 담백하고 부드럽다.
양고기를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민국이처럼 허브와 마늘 등의 향신료를 고기에 꽂고 올리브유를 뿌려 서서히 익혀 굽는 것! 담백하고 고소한 양고기 만찬이 완성된다. 뉴질랜드 양고기는 세계 최고 수준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맛볼 수 없으니 뉴질랜드를 방문했다면 꼭 맛보아야 할 음식 1순위다. 김성주가 “영화에서나 보던 요리”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은 것처럼 양고기 바비큐는 맛도 맛이지만 여행의 낭만을 한껏 고조시킨다.
또한 뉴질랜드의 쇠고기는 닭고기나 돼지고기보다 저렴하니 뉴질랜드에 방문한다면 푸르른 목초를 뜯어먹은 깨끗한 쇠고기를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호사를 누릴 수 있다. 일반 음식점에서도 푸짐하고 맛난 비프 스테이크를 NZ$15~20(한화 1만5,000원 내외)정도면 부담 없이 맛볼 수 있다.

후도 반한 뉴질랜드 송어 요리
후가 처음에는 “쏘쏘!”라고 하면서 입에 대기를 망설이다 이내 “맛있다”고 외친 것은 뉴질랜드 송어 구이였다. <정글의 법칙 ; 뉴질랜드 편>에서도 개그맨 김병만의 힘을 쏙 빼놓은 것이 바로 커다란 무지개송어다. 뉴질랜드 송어는 보통 어른 팔뚝만해서 웬만한 남자 힘으로도 건져 올리기 버거울 정도다.
뉴질랜드의 대표 어종하면 ‘송어’를 떠올릴 만큼 뉴질랜드 전역의 호수와 연안에서는 송어가 많이 잡힌다. 그러나 이렇게 흔한 송어를 뉴질랜드 현지 마트에서는 구입할 수가 없다. 낚시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상업적인 송어 낚시를 금지하는 것.
후 가족이 경험한 송어 플라이낚시는 가족여행의 별미다. 그 자리에서 회를 떠 초고추장에 살짝 찍어 먹어도 그만! 호수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과 어우러진 유기농 송어가 입 속에서 요동을 친다. 뉴질랜드 가족이 먹는 방법처럼 각종 야채를 얹어 오븐 구이를 해도 산해진미가 따로 없다.

최고의 입 속 하모니! 뉴질랜드 와인과 초록입 홍합!
바다에 둘러싸인 섬나라이니만큼 뉴질랜드의 자연 환경은 다양한 해산물 요리를 발달시켰다. 지난 주 로토루아에서 아이들과 아빠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 커다란 초록입홍합은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해산물이다. 이름 그대로 홍합 껍데기에 오묘한 초록빛이 감돌아 쉽게 구별할 수 있는데, 국내산 홍합보다 훨씬 크고 살은 오동통하고 담백하며 비린내가 없다. 초록입홍합은 관절염에도 효능이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어 뉴질랜드에서 다양한 건강보조식품으로 판매된다.
뉴질랜드 초록입 홍합을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바로 뉴질랜드산 대표 화이트 와인 품종인 쇼비뇽 블랑(Marlbrough Sauvinon Blanc)과 함께 하는 것! 화이트 와인으로 맛을 낸 홍합찜이 일품이다. 뉴질랜드는 일조량이 풍부하고 포도를 재배할 때 화학비료의 사용을 거의 하지 않아 최고 수준의 와인을 자랑한다.
요즘처럼 쌀쌀해진 겨울 밤, 뉴질랜드 산 초록입 홍합과 화이트와인은 최고의 조화를 이룬다. 초록입 홍합은 요즘 우리나라 대형마트에서도 쉽게 살 수 있으니 오늘 밤 남반구의 섬나라, 뉴질랜드로 맛 기행을 다녀오자.

아빠! 어디가? 뉴질랜드 1편 보기

아빠!어디가? 뉴질랜드 2편 보기

아빠! 어디가? 뉴질랜드 마지막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