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페이지

코스털오타고 지역은 쇠푸른펭귄과 희귀종인 노란눈펭귄의 번식지이다.

해안을 낀 코스털오타고(Coastal Otago) 지방에서 뉴질랜드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이뤄진 야생동물 보존 노력의 하나를 체험할 수 있다. 바로 멸종 위기종인 노란눈펭귄(일명 호이호. Hoiho)의 부활이다. 노란눈펭귄은 다른 조류나 사람의 눈에 띄지 않게 해안 식물들 사이에 둥지를 튼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펭귄인 쇠푸른펭귄 역시 오타고 반도에 번식지가 있다.

이러한 새들을 관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야생동물 투어 가이드와 함께 하는 것으로, 간혹 바다사자와 물개도 볼 수 있다.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