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스키 - 캔터베리

현재 페이지

오래전 빙하가 급히 녹으면서 그 물이 빠르게 강이 되고, 그 강물이 수백만년에 걸쳐 남알프스의 표면을 씻어내리게 됐는데, 그 결과로 만들어진 것이 광활하고 평탄한 대지인 캔터베리 플레인.

캔터베리 지역

캔터베리평원은 이제 농장과 목축지로 바둑판 모양을 이루고 있고, 장엄한 알프스산맥이 병풍처럼 펼쳐져 있다.

크라이스트처치는 이런 멋있는 산들이 주변에 둘러싸여 있는데, 대부분의 이 지역 산은 늦가을부터 이른 봄까지 눈이 두텁게 싸인다.

주요 스키장

마운트헛 스키장 (Mount Hutt)

캔터베리의 주요 스키장은 마운트헛. 탁트인 넓은 슬로프들이 있어 세계수준의 스키, 스노우보드,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이 스키장은 오세아니아주에서 가장 가볍고 가장 건조한 파우더스노우로 유명하고, 6월초부터 10월 하순까지 개장하기 때문에 가장 긴 스키시즌을 자랑한다.

마운트 헛은 특히 최근 몇 년 동안에 시설을 대폭 확충했다. 서밋식스라는 6인승 체어리프트를 새로 설치해 베이스에서 정상까지 4분이면갈 수 있고, 아주 어려운 코스부터 아주 쉬운 코스까지 다양한 코스를 준비했다.

볼거리 및 할거리

캔터베리 지역에는 스키나 스노우보드 외에도 할만한 다른 액티비티가 많다.

알파인 퍼시픽 트라이앵글 루트를 따라가면 노천온천으로 유명한 핸머 스프링즈 (Hanmer Springs)가 있고, 여기서 조금만 더 가면 고래및 물개로 유명한 카이코우라 (Kaikoura)에 갈 수 있다.

와인을 좋아한다면 와이파라 (Waipara)의 와이너리를 가보는 것도 아주 좋고, 프랑스 문화가 잔뜩 베여있는 특별한 마을 아카로아 (Akaroa)도 멀지 않다.

메스번 (Methven)을 베이스로 하기 좋은 액티비티로는 낚시, 골프, 젯보트, 하이킹, 산악자전거, 열기구타기 등을 들 수 있다.

숙박시설

마운트 헛 스키장에 가장 가까운 마을은 메스번. 스키장 기슭 인근에 자리잡고 있는 이 마을에는 각종 숙소는 물론 식당과 바 등이 많다. 또, 크라이스트처치 시내나 애쉬버튼 (Ashburton)에서 스키장까지 운행하는 차량이 매일 있다.

교통편

크라이스트처치 공항은 시내중심에서 차로 30분 정도 거리에 있으며, 호주, 아시아, 영국, 유럽, 미국에서 오는 국제선이 모두 여기서 취항한다. 뉴질랜드 각 주요 도시에서 오는 국내선도 하루에 몇 차례씩 운행.

마운트 헛 스키장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차로 90분 거리이며, 애쉬버튼에서는 한시간, 메스번에서는 30분 거리.

주요 안내사항

마운트 헛 스키장으로 가는 셔틀이 크라이스트처치 및 메스번에서 매일 출발한다.
마운트 헛 스키장은 일반적으로 6월 초순부터 10월 하순까지 개장.
베이스에서 정상까지 눈을 만들어 뿌리기 때문에 마운트 헛 슬로프는 항상 최상의 슬로프 상태를 유지한다.
마운트 헛 스키장 진입로는 대부분 비포장 도로이며, 필요하면 현지에서 스노우타이어를 빌릴 수 있다.
6세 미만 어린이에게는 1일 리프트 패스 무료.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