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트풀 사운드

현재 페이지

뉴질랜드에서 수심이 가장 깊고 두번째로 긴 피오르드인 절경의 다우트풀 사운드를 구경하려면 마나포우리에서 출발하는 배를 타고 가야한다.

때때로 ‘적막의 해협’이라고 불리우는 다우트풀 사운드는 수심이 가장 깊은 곳이 420m, 남섬에서 두번째로 긴 40Km에 달하는 피오르드로, 현대 문명의 발길이 잘 닿지 않는 고요하고 신비한 곳인 동시에, 대자연의 위력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다우트풀사운드 이름의 유래는 이렇다. 처음 제임스 쿡 선장이 이 곳을 지나면서 과연 여기가 항해하기에 안전할까? 하고 의문을 가지면서 다우트풀(doubtful) 하버 (의심스러운 항만이라는 뜻)라고 불렀던 것. 이게 시간이 지나면서 고래잡이꾼과 물개사냥꾼들이 다우트풀사운드라고 부르게된것이다. 주변에 있는 다른 피오르드처럼, 다우트풀 사운드에는 섞이지 않는 두 개의 물 층이 있는데, 상층에 있는 물은 주변의 산에서 흘러들어오는 담수, 하층의 물은 바다에서 흘러들어 오는 바닷물이다. 두 층의 굴절률이 서로 달라 빛이 쉽게 통과되지 않기 때문에 비교적 낮은 수심에도 불구하고 흑산호와 같은 심해 생물이 이 지역에 많이 살고 있다. 습한 계절에는 폭포가 특히 장관을 이루는데, 홀 암에 있는 브라우니폭포는 619m 높이의 계단 폭포이고, 딥코브의 헬레나폭포는 220m 높이나된다. 다우트풀 사운드의 또다른 매력은 야생동물. 병코 돌고래, 물개, 펭귄등 야생동물. 다우트풀 사운드로 가는 배 투어는 마나포우리에서 출발하여, 도중에 배에서 내려 관광버스로 바꿔 타고 윌모트 재를 넘어가고, 피오르드에 도착하면 바다 카약이나 현지 크루즈를 타고 둘러본다.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