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만델 템즈

현재 페이지

템즈에서는 아름다운 코로만델 반도의 경치와 함께 커피 한 잔 하며 역사를 느껴볼 수 있다.

템즈는 코로만델 반도의 중심지로, 1860년대 초 작은 금광마을로 들어섰던 쇼틀랜드와 그레이엄스 타운이 합치면서 생겨났다. 한때 금광과 벌목산업이 번창할 때는 오클랜드보다 더 큰 도시로까지 성장했지만, 금광산업이 죽으면서 지금은 작은 마을로 변모했다. 템즈의 위치는 카우아렝아 리버와 와이호우 리버 근처로, 코로만델 산맥이 둘러치고 있어 경치가 좋다. 아직까지 템즈 북쪽은 아직까지 그레이엄스 타운이라고 불리는데, 매력적인 1800년대 스타일 거리와 카페, 부틱 상점들이 있다. 박물관에 가면 초기 마오리 시대와 유럽인 정착시대, 금광시절의 모습을 모두 볼 수 있어 재미있고, 수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문을 여는 채광학교를 견학해볼 수도 있다.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