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 뉴질랜드 스타일

뉴질랜드에서 "we're off to the bach" 라고 하면, 휴가 시작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뉴질랜드 스타일 휴가의 대명사인 배취(Bach)는 뉴질랜드에서 쓰이는 말로, 일종의 별장을 의미하지만,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고급스러운 별장과는 다르게 대부분 재활용된 가구 등으로 직접 지어진 수수한 형태의 시골집 형태.

배취의 탄생과 간략한 역사

남섬에서는 일부 크립(crib)이라고도 부르는 배취는 뉴질랜드인들에게는 친숙하고 편안한 단어. 일반적으로 외곽에 지어진 휴가용 별장을 의미한다.

제2차세계대전 이후 도로가 개발되면서 외곽지역으로의 이동이 용이해지자 여행 좋아하기로 유명한 뉴질랜드인들은 전국 곳곳의 아름다운 곳에 우후죽순으로 별장을 짓기 시작했는데, 그 당시에 지어진 배취는 대부분 남의 땅에 빌리거나 훔친 재료로 뚝딱뚝딱 지어진 경우가 많다.
뉴질랜드 해안 마을에는 아직도 철거를 완강히 거부하고 있는 이러한 원조 배취들이 종종 있다.

공사장의 간이숙소처럼 생긴 구불구불거리는 철재로 만들어진 것부터, 서로 다른 재료가 되섞여 별난 색으로 페인트칠 된 것까지 생김새와 종류도 다양하다.

다행스럽게도 많이 발전한 오늘날의 배취

현대로 들어서면서 뉴질랜드 배취는 합법적으로 취득한 자기 땅에 편안한 별장을 짓는 형태로 발전되었다. 차를 4대나 댈 수 있는 차고와 개인 해변 그리고 슈퍼 요트 정박지까지 있는 고급형 있는 별장도 늘어나는 추세.
하지만 보통의 배취는 집에서 쓰던 가구들로 채워지는 수수한 것으로, 대게의 경우 몇십년전에 산 오래된 가구와 장식품, 언제 찍었는 지도 모르는 오래된 사진들로 채워져 작은 가족 박물관을 방불케한다.

물론 머리부터 발끝까지 '대변신'을 한 배취들도 많은데, 뉴질랜드 배취 예약 사이트인 book a bach사이트에 가면 거무튀튀한 70년대 스타일의 주황, 갈색부터 최신 유행 스타일까지 다양한 인테리어의 배취를 볼 수 있다.

때로는 정문 앞에 이름표가 걸려있기도 한데, 고전적인 이름들로는 덕어웨이 코티지(Duck-Away Cottage : duck away는 일반적으로 어딜 간다는 의미로 쓰임), 웍스앤드(Works End), 레이지데이즈(Lazy Dayz), 디셀두미(Thiseldome : this will do me) 등이 있다.

배취 라이프

배취에서 뭘 할 수 있냐는 어디에 있는 배취로 가느냐에 달려있다. 남섬에 있는 알파인 호숫가에 있는 배취로 간다면 대표적인 겨울 스포츠인 스키, 스노우보드가 제격이고, 여름에는 소풍, 낚시를 가거나 보트여행을 하면 좋다.

바닷가에 있는 배취라면, 겨울만 빼고 바다에서 물놀이 하는게 최고. 배취 라이프에서 빠질 수 없는걸로는 바베큐, 낮잠 자기, 배취 차림으로 게으름 떨기 (반바지에 쪼리를 신는게 배취에서의 일반적인 차림)가 있고, 무엇보다, 주변의 자연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야외 활동이 있다.

 

배취의 장점

 

모텔이나 호텔 대신 배취를 예약해야 하는 이유는 바로 비용과 위치.

비용: 숙박비는 시즌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아열대성의 노스랜드 (Northland)에 있는 방3개짜리 배취의 경우 보통 하루에 $80정도, 베이오브플랜티(Bay of Plenty)에 있는 유명한 해변마을인 마운트 마웅가누이(Mount Maunganui)에 위치한 5성급의 방4개짜리 비치하우스도 하루에 $275 (비수기)에서 $550(성수기) 사이로, 1인당 숙박비용으로 따지면 저렴한 편.
위치: 너무 작고 너무 멀어 모텔 혹은 캠프장조차 없는 숨겨진 장소들을 발견할 수 있다. 코로만델 (Coromandel) 반도의 와이테테(Waitete)만, 웨스트랜드(Westland)의 나인마일비치(Nine Mile Beach), 그리고 이스트케이프(East Cape)의 아나우라(Anaura) 같은 곳은 배취가 아니면 찾기 쉽지 않은 곳.

배취가 좋은 또 다른 이유는, 배취에서 이용할 수 있는 각종 장비들. 보통 배취에는 자전거, 서프보드, 낚시 장비, 카약 그리고 작은 보트가 구비되어 있고 무료로 이용 가능하고, 간혹 스파가 딸려 있는 곳도 있다.

 

최고의 배취 장소

 

배취가 언제나외딴 곳에만 있는 건 아니다. 로토루아(Rotorua), 타우포(Taupo), 핸머스프링스(Hanmar Springs), 퀸스타운(Queenstown) 같은 유명 여행지에도 개인 소유 배취는 얼마든지 있다.

 

뉴질랜드 전국에 있는 수많은 배취중 뽑아본 배취 추천 가이드:

 

  • 베이오브아일랜드(Bay of Islands)의 러셀(Russell)에 자리한 말린 메이슨(Marlin Maison). 멋진 바다 경치가 보이는 넓은 오픈 플랜 공간으로 아름답게 개조된 1926년 고래잡이의 산장.
  • 오클랜드의 피하(Piha)에 있는 블랙 샌드 롯지 (Black Sands Lodge). 뉴질랜드 토착 나무들이 심어진 개인 정원이 있는 방 1개짜리 오두막집이다. 유명한 피하비치까지 걸어서 1분 밖에 안걸린다.
  • 로토루아(Rotorua)의 로토이티(Rotoiti) 호수에 있는 더 쉐크(The Shack). 호수 가장자리에 위치한, 카우리 나무로 지어진1920년대 원조 낚시용 롯지. 해변과 선착장 그리고 보트 저장고가 있다.
  • 루아페후(Ruapehu)지역에 있는 마을 토카누(Tokaanu)의 스트림사이드(Streamside). 토카누(Tokaanu) 강의 강둑에 자리잡은 방 2개짜리 별장이다. 강 낚시, 급류타기, 통가리로 크로싱(Tongariro Crossing) 트렉킹, 루아페후 (Ruapehu)산에서 타는 스키 등을 하기에 좋고, 타우포 호수와도 가깝다.
  • 말보로(Marlborough)지역의 케네푸루 사운드(Kenepuru Sound)에 있는 카라마리나 베이(Karamarina Bay). 수영을 즐길 수 있는 한적하고 안전한 해변에 자리한 로맥틱한 별장. 새들과 반딧불이를 볼수 있고 낚시를 하거나, 작은 보트 타기, 카누타기를 할 수 있다.
  • 캔터버리(Canterbury) 지역에 있는 온천 마을 핸머스프링스(Hanmer Springs)의 카리냐(Carinya). 남쪽으로는 핸머밸리(Hanmer Valley) 그리고 북쪽으로는 코니컬 힐(Conical Hill)이 내려다 보이는 별장이다. 눈덮힌 산 경치를 즐길 수 있다. 겨울에는 지역 와이너리에서 산 와인 한병을 따서 야외 스파를 느긋히 즐길 수도 있다.
  • 와나카(Wanaka) 지역의 유명한 호수인 하웨아 호수(Lake Hawea) 근처에 있는 더 블랙 쉐크(The Black Shack). 하웨아 호수와 주변 경치가 펼쳐져 너무나도 아름다운 경치를 보여주는 별장이다. 여러개의 오솔길이 있는 아름다운 카멜리아와 진달래 정원도 있다.
  • 스튜어트아일랜드(Stewart Island)의 수즈 플레이스(Sue’s Place). 심플한 생활 속으로 돌아가고픈 이들에게 적합한 별장이다. 바다 전경이 눈을 즐겁게 해 주고 매일 출항하는 낚시배를 바라볼 수 있다. 산책로를 걷고 천연 숲과 해변 그리고 야생 생물 체험을 즐길 수 있다.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