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펄리 타운

현재 페이지

산악지역에서 만나는 뜻밖의 아트데코 마을은 상쾌한 경험이 된다.

랜펄리는 1898년, 센트럴 오타고 철도의 종착역이 들어서면서 형성된 마을로, 이 지역의 행정 및 경제 센터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1930년대 초, 랜펄리의 이름이 높아지는 동안 몇 차례의 화재까지 겹치면서 새 건물에 대한 수요가 부쩍 늘어나 그 당시 유행하던 아트데코 양식의 건물들이 많이 지어졌다. 랜펄리의 아트데코 건물은 세월을 거치며 면밀한 복원작업을 거쳐 우아한 옛 격조를 되찾았다. 그 중 대표적인 건물인 센테니얼 밀크 바에는 현재 아트데코 박물관이 자리잡고 있으며, 아트데코식 중고 가구와 설비를 판매하는 상점도 있다.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