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파레 가든

현재 페이지

뉴플리머스에서 차로 조금만 가면 볼 수 있는 투파레 가든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아름답고 뛰어난 정원 중 하나다.

타라나키에는 2개의 아름다운 정원이 있다. 그 중 하나인 투파레 가든은 1932년 러셀경과 매튜여사가 와이화카이호 리버 주변에 있는 황야에 정원을 만들면서 시작됐다. 이 부부가 평생을 걸쳐 예술적 감각을 바탕으로 정성들여 만든 이 정원은 그들의 가옥과 함께 정부에 기증됐다. 타라나키 시에서 관리하면서 더욱 성장한 투파레 가든은 지금 뉴질랜드에서 가장 아름답고 뛰어난 정원 중 하나로 불리운다. 투파레는 마오리말로 화환이라는 뜻으로, 정원 가득한 꽃을 말해준다. 정원에는 꽃 뿐 아니라 과수원, 계단식 절벽 등이 있고, 눈덮힌 마운트 타라나키의 봉우리가 보인다. 투파레 가든은 스테이트 하이웨이 3번과 만나는 교차점 부근, 망오레이 로드에 위치하며, 매일 개장하고, 입장료는 없다.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