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섬의 해변과 지열 지대로 가는 여정

8
1329km
826mi

여행 루트

오클랜드 시티 ~ 웰링턴 중심지

하이라이트

  • 베이오브아일랜즈 해변
  • 로토루아의 지열 활동
  • 작고 멋진 수도

적합한 여행 시기

September - April

뉴질랜드 최초의 수도에서 지금의 수도까지 가는 북섬 여행의 대장정이다. 베이오브아일랜즈에서 역사 유적지에 가보고 바다의 아름다움을 만끽한 후, 아름다운 동해안을 따라 오클랜드로 내려와 이 도시의 매력에 빠져본다.

코로만델과 베이오브플렌티는 여유로운 해변 생활, 창조적인 문화가 흥미롭게 조합된 여행지인 한편, 로토루아와 타우포는 특이한 지열 현상을 관찰하고 마오리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미식과 와인의 고장인 네이피어와 마틴버러를 거쳐, 세계에서 가장 작지만 가장 멋진 여행지 웰링턴에 도착한다.

Info

Wellington is New Zealand's quirky capital city.

Photo by Rob Suisted

일정 7 / 8

Napier - Martinborough - Wellington

4 시간

42

356 km

221 mi

혹스베이

On your way south you’ll drive through a series of provincial towns. Just before Masterton, you'll reach the wildlife sanctuary at Mt Bruce, an essential stop.

Enjoy the clean, green Wairarapa scenery as you drive south. Carterton is a good place to shop for paua shell souvenirs, while Greytown has many beautiful examples of Victorian architecture and a quaint museum. At Featherston, you’ll turn left towards Martinborough.

In recent years, Martinborough has become the gourmet capital of the lower North Island. It is home to over 25 boutique vineyards, several fabulous restaurants and a number of upmarket bed and breakfast establishments. From the charming town square, you can walk to most of the local attractions.

Leaving Martinborough you’ll climb up and over the Rimutaka Range, with great views in every direction. Once the mountains are behind you, it’s easy driving for the rest of your journey. You’ll wind through the picturesque Hutt Valley then a fast moving motorway will whisk you into the city.

네이피어에 1930년대 건축물이 잘 보존돼 있다.

네이피어 에서 출발

아트데코의 도시 네이피어에서는 1930년대의 건축물과 훌륭한 와인에 감사하게될 것.

Wellington

웰링턴 중심지 에 도착

역사 속에 빠져들고 싶든, 다양한 레스토랑을 만나고 싶든, 웰링턴은 스타일리시한 수도.

시간/거리 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