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섬 여행 일정

북섬의 해변과 지열 지대로 가는 여정

8
1329km
826mi

여행 루트

오클랜드 시티 ~ 웰링턴 중심지

하이라이트

  • 베이오브아일랜즈 해변
  • 로토루아의 지열 활동
  • 작고 멋진 수도

적합한 여행 시기

September - April

뉴질랜드 최초의 수도에서 지금의 수도까지 가는 북섬 여행의 대장정이다. 베이오브아일랜즈에서 역사 유적지에 가보고 바다의 아름다움을 만끽한 후, 아름다운 동해안을 따라 오클랜드로 내려와 이 도시의 매력에 빠져본다.

코로만델과 베이오브플렌티는 여유로운 해변 생활, 창조적인 문화가 흥미롭게 조합된 여행지인 한편, 로토루아와 타우포는 특이한 지열 현상을 관찰하고 마오리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미식과 와인의 고장인 네이피어와 마틴버러를 거쳐, 세계에서 가장 작지만 가장 멋진 여행지 웰링턴에 도착한다.

Info

Te Papa in Wellington is New Zealand's exciting national museum

Photo by Te Papa Museum

제8일

Spend the day in Wellington

웰링턴

Wellington is compact, cultured and full of character. Nestled between the harbour and the hills, the downtown area is ideal for explorations on foot. Enjoy cafes, restaurants, museums and all kinds of shops. Dance, theatre and musical performances are a Wellington specialty. As New Zealand’s capital, this city is rich in political history.

Be sure to visit the national museum, Te Papa, while you're here. Other famous attractions include the Wellington Cable Car, the Houses of Parliament, Zealandia and the Wellington waterfront.

Wellington

웰링턴 중심지

역사 속에 빠져들고 싶든, 다양한 레스토랑을 만나고 싶든, 웰링턴은 스타일리시한 수도.

시간/거리 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