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타키

현재 페이지

와이타키(Waitaki) 지방은 대비를 이룬 풍경이 펼쳐져 있는 아름다운 자연의 고장이다. 신비로움을 자아내는 둥근 바위들 위로 세찬 바람이 부는 해변이 있고, 마오리 암각화 유적에 가볼 수 있다.

와이타키는 거친 바람이 부는 야성적인 해안과 에메랄드빛 평원에 하늘을 찌를 듯한 준봉이 어우러진 고장이다. 해안을 따라 중간쯤 가면 모에라키(Moeraki)라는 작은 마을에서 6,500만 년 전에 형성된, 해변 여기저기 흩어진 거대한 둥근 바위들이 있는 모에라키볼더스(Moeraki Boulers)로 쉽게 가볼 수 있다. 또한, 이곳에 자주 출몰한다는 헥터돌고래를 파도 너머로 찾아보자.

북쪽으로 계속 올라가다가 오아마루(Oamaru)에 정차하여, 특유의 유서 깊은 사암 건축물이 있는 타운을 둘러보자.

내륙으로 향하면 눈 덮인 봉우리, 아름다운 호수들이 갈색빛 언덕들과 대비되는 독특하고 아름다운 풍경이 전개된다. 도중에 고대 화석이 켜켜이 쌓여 있는 인상적인 사암 절벽 어스퀘이크스(Earthquakes, 지진)를 볼 수 있다. 또한, 근방에 고대 마오리인이 남긴, 붉은흙(Red ochre)과 숯, 동물성 지방으로 그린 암각화 유적이 있다.

이곳을 흐르는 와이타키 강줄기를 따라 와이타키와 애비모어(Aviemore), 벤모어(Benmore) 등 세 수력댐이 세워져 있다. 와이타키 댐은 1930년대에 삽과 곡괭이 등을 사용해 세워졌다고 한다. 남반구 최대의 흙댐인 벤모어 댐이 이곳에서 유일하게 일반인에게 개방돼 있다. 여름에는 갈색을 띤 주황색(Burnt-orange) 언덕들에 둘러싸여 연청색 물빛이 더욱 두드러져 보이는 곳이다.

오테마타타(Otematata) 지역에 1시간 정도 걸을 수 있는 매력적인 하이킹 루트가 많다. 더 오래 걸을 수 있는 벤모어 반도 트랙(Benmore Peninsula Track)과 딥 스트림 트랙(Deep Stream Track)도 있다. 

이상적인 글라이딩 여행지인 오마라마(Omarama)가 와이타키 계곡 지방의 서쪽 경계를 이루고 있다. 꾸준히 불어오는 북서풍이 열상승기류인 유명한 북서 아치를 형성하여 글라이드를 상공 1만 미터까지 띄워준다.

상세 내용보기닫기

우리에게 들려줄 멋진 여행 이야기가 있으신가요?? 글 쓰기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