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 와인

현재 페이지

여행지에서 음식과 와인을 맛보는 것을 즐기는 여행자들이 많다. 미식과 식도락에 관심 있는 여행자라면 뉴질랜드에서 미각 기행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뉴질랜드는 미식가와 와인 애주가를 위한 나라. 지역마다 넓게 펼쳐진 포도원이 있고 요리사들이 정통 요리에 현지의 풍미를 가미한 흥미로운 요리법을 개발하고 있으며, 축제에서는 현지 음악인들의 라이브 연주로 흥취를 돋구는 가운데 독특한 미각 체험을 할 수 있다.

세계 수준급 와인

혹스베이, 마틴보로, 말보로는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주요 와인 생산지. 클래식 뉴질랜드 와인 트레일을 따라 운전하며 120여 포도원 중에서 방문할 곳을 골라보자. 이에 더하여, 오클랜드 서부, 기스본, 캔터베리, 센트럴 오타고 지역을 여행 일정에 챙겨 넣으면 본격적인 와인 투어에 나설 수 있다.

대다수 와이너리에서 방문과 시음을 환영하고 레스토랑이 마련된 와이너리들도 많다. 자전거로 돌아보거나 대리 운전 투어를 이용하여 현지 와인과 음식의 특색을 모두 알아보자. 국제적으로 이름난 뉴질랜드 와인이라면, 소비뇽 블랑, 샤르도네, 피노 누아, 보르도(카베르네 소비뇽/메를로 블렌드) 등이 있다 - 와인 여행에 나서보자!

맥주가 더 좋아?

맥주(링크: 영문)를 선호하는 애주가라면 몇몇 대형 맥주 양조공장뿐 아니라 뉴질랜드 전국에 있는 50여 소규모 부티크 양조장을 방문, 시음할 수 있다. 특히, 맥주의 주원료인 홉의 재배지로 유명한 넬슨은 꼭 방문할 곳.

환태평양 풍미가 가득한 맛

뉴질랜드에 피시앤드칩스(Fish and chips)와 바비큐만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 뉴질랜드의 주방장들이 환태평양 지역의 풍미를 가미하여 갖가지 독특한 요리들을 개발하고 있다. 풍부한 해산물(녹색입 홍합, 크레이피시(바닷가재), 블러프 굴과 신선한 생선 등)이 있고, 상을 받은 치즈와 유명한 뉴질랜드 어린 양고기 요리도 빼놓을 수 없다. 그리고 들르는 맛집마다 제공되는 뉴질랜드인 특유의 형식을 차리지 않는 편안하고 여유로운 분위기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최고급 미식 체험

절경의 자연경관에서 미식을 맛보는 럭셔리 체험- 뉴질랜드의 자연 속에 자리한 최고급 롯지들 중 한 곳을 찾아보자. 한편, 도시 한가운데라면, 오클랜드의 바이어덕트(Viaduct) 해안에 늘어선 레스토랑들이 있고, 웰링턴의 쿠바 쿼터(Cuba Quarter)에서 보헤미안 카페들을 찾을 수 있다. 진정한 전통 요리라면 로토루아에서 전통 항이(Hangi) 흙 오븐에서 조리한 훈제식 마오리 음식을 맛보자. 특히 여름철에는 와인과 음식 축제가 많은 곳에서 열린다. 카휘아 카이 축제(Kawhia Kai Festival)에 가보고, 웨스트 코스트의 와일드 푸드 페스티벌(Wildfoods Festival)에서 이색적인 미각 모험도 해볼 수 있다.

나도 요리사

키위식 요리에 관심이 있다면 요리 강좌에 참가해보자. 토종 식물을 이용하는 마오리 요리를 비롯하여 현지 음식 비결을 배울 수 있다. 신선한 재료를 구하려면 토요일 아침 열리는 파머스 마켓(Farmers’ market: 농산물 장터)에 들르자. 또한, 애너벨 랭바인(Annabel Langbein)과 피터 고든(Peter Gordon) 등 유명 뉴질랜드 요리사의 요리책을 사면 뉴질랜드의 맛이 담긴 좋은 기념품이 될 수 있겠다. 

상세 내용보기닫기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