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과 하이킹

현재 페이지

하이킹은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경치를 체험하고 대자연을 탐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배낭을 꾸리고 등산화를 신자.

트랙과 트레일을 따라 걸어가면서 뉴질랜드가 지닌 자연의 아름다움을 피부로 느낄 수 있다.

체력과 경험에 따라 고를 수 있는 트랙의 총 길이가 수천 킬로미터에 이른다. 여기 추천하는 당일 혹은 수일간의 하이킹 코스를 선택하여 국립공원과 고유종 나무가 빽빽한 숲과 해안을 따라 몇 시간, 온종일, 혹은 며칠씩 걸어보자.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하이킹 트랙으로서 하나같이 아름다운 절경, 다채로운 코스로 이뤄진 9개 그레이트 워크가 있다. 그중에서도 유명한 통가리로 알파인 크로싱 구간을 포함하는 41km 길이의 통가리로 노던 서킷과 테우레웨라 국립공원의 우림과 습지를 통과하는 46km의 와이카레모아나 호수 워크가 있다.

남섬의 아름다운 해안 국립공원에서 숲으로 덮인 곶을 지나 해변에서 해변으로 이어지는 아벨태즈먼 코스트 트랙(3~5일 코스)을 걸어보자. 전 세계의 하이커들이 찾아오는 유명한 피오르드랜드의 밀포드 트랙에는 고산 호수와 폭포, 하늘로 솟은 봉우리가 어울린 극적인 풍경이 있다.

곳곳에 있는 하루 코스나 더 짧은 트랙은 일정에 끼워 넣기도 쉽다. 세계적인 당일 트랙인 19.4km 길이의 통가리로 알파인 크로싱은 화산 호수, 고산 초원, 산봉우리 등이 이어지는 극적인 화산 고원을 횡단한다. 오클랜드 방문객이라면 휴화산 섬을 오르는 랑이토토 서밋 트랙 을 걸으며 파노라마로 펼쳐진 항만과 도시 전경을 즐길 수 있다. 해안 절벽을 따라 물개와 조류 서식지가 있는 카이코우라 반도 워크웨이와 빙하 세계로 들어가는 프란츠조셉 워크 등도 독특한 하이킹 코스로 꼽힌다.

걷는 것만큼 뉴질랜드를 잘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개인적으로 혹은 투어에 참여해 트레일을 따라 걸어보자.

상세 내용보기닫기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