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 활동이 활발한 타라나키 지방에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미술관과 박물관들이 있고, 뉴질랜드의 몇몇 유명 예술인도 이곳에서 만날 수 있다.

오스트랄라시아의 주요 현대미술관의 하나로 꼽히는 고벳-브루스터 미술관(Govett-Brewster Art Gallery)을 방문하여 오늘날의 예술 동향을 살펴보자. 뉴플리머스의 문화 센터이자 박물관, 도서관, 여행정보센터가 한자리에 있는 푸케 아리키(Puke Ariki)를 찾아 몇 시간 정도 박물관 갤러리들을 돌아보자. 푸케 아리키에는 총 5개의 다채로운 갤러리 공간이 마련돼 있다.

또한, 월드뮤직 축제인 워매드(WOMAD. World of Music Arts and Dance)가 타라나키에서 열리는 매년 3월이 되면 타운 곳곳에서 노래와 동작, 색채의 만화경이 이뤄진다.

여행 계획하기

plane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