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자연과 모험의 나라 뉴질랜드는 누구나 자신의 버킷 리스트에 넣을 만한 놀라운 경험들로 가득하다.

호비튼

와이카토의 외곽에 자리하고 있는 마타마타 마을은 영화감독 피터 잭슨이 발견한 완벽한 ‘샤이어’와 ‘호빗’ 마을의 촬영지다. 지금도 영화 세트가 남아 있는 이곳은 ‘반지의 제왕’‘호빗’ 삼부작 영화 팬들 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여행지로 자리 잡고 있다.

화이트 섬

북섬 베이오브플렌티의 연안에 위치한 화이트 섬(White Island)이 수평선 위로 고개를 내밀고 있다. 태평양에서 피어 오르는 짙은 연기가 뉴질랜드에서 가장 흥미로운 자연 현상을 볼 수 있는 이곳의 존재를 알려준다. 타우랑가 바로 남쪽에 위치한 화카타네에서 보트나 헬기를 이용해 마치 딴 세상처럼 보이는 이 섬으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

핫워터비치

뉴질랜드 북섬의 코로만델 반도에 있는 핫워터비치(Hot Water Beach)에서는 썰물 때 해변의 모래를 퍼내어 천연 온천을 만들 수 있다. 직접 준비하거나 인근 상점에서 구입한 삽을 이용해 만든 개인 온천에 몸을 담그고 아름다운 바다를 감상하자.

통가리로 알파인 크로싱

통가리로 알파인 크로싱(Tongariro Alpine Crossing)은 믿을 수 없으리만큼 경이로운 풍경 속에서 9시간 동안 걸을 수 있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유명한 당일 하이킹 트랙이다. 나우루호에산(Mt Ngauruhoe)을 지나고 통가리로산(Mt Tongariro)을 넘으며 19.4km 코스를 하루에 완주하는 이 ‘크로싱’을 통해 유네스코 복합유산으로 등재된 활화산 지대와 형형색색의 화구호들이 펼쳐진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웨일 워치 카이코우라

일 년 내내 고래를 볼 수 있는 카이코우라는 고래 관광뿐 아니라, 태평양과 흰 눈이 쌓인 서던알프스 봉우리 사이로 이어진 야생의 아름다운 해안 풍경으로도 유명하다. 이 극적인 연안 지형에 풍요로운 해양 생태계가 어우러져 있다.

다이브 푸어 나이츠

뉴질랜드의 투투카카 해안에서 23km 떨어진 곳에 세계적인 스쿠버다이빙의 명소인 푸어나이츠 군도(Poor Knights Islands)가 자리하고 있다. 자크 쿠스토(Jacques Cousteau)가 최고의 아열대 스쿠버다이빙 장소로 꼽은 이 해역은 해양보호구에 속해 있으며, 놀라울 정도로 다채로운 해양생태계가 조성돼 있다.

밀포드사운드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인 러디어드 키플링(Rudyard Kipling)은 피오르드 국립공원(Fiordland National Park)에서 가장 손꼽히는 밀포드사운드(Milford Sound)를 ‘세계 8대 경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하늘을 찌를 듯한 봉우리와 수백 개에 이르는 폭포, 독특한 야생동물과 유리처럼 투명한 물이 어우러져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밀포드사운드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여행객들이 모두 떠난 후 이곳을 감싸는 고요한 침묵을 경험해 보자.

번지 점프

세계 최초의 상업적인 번지 점프가 시작된 곳은 뉴질랜드의 퀸스타운 외곽에 있는 카와라우 현수교(Kawarau Suspension Bridge)이다. 이곳에서 카와라우강의 절경을 바라보며 뛰어내리는 번지 점프 또는 134미터 높이 아래의 계곡으로 뛰어내리는 네비스 번지 점프를 체험할 수 있다.

남극광

북반구의 오로라(북극광)는 이미 세계인들 사이에 잘 알려져 있고 버킷 리스트에도 많이 등장한다. 그에 비해 남극광은 유명하지는 않으나 북극광에 조금도 뒤지지 않는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더니든에서 남쪽 수평선을 바라보면 바다에 반영된 남극광이 사진가들이 열광할 만큼 강렬한 빛의 춤을 추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와이토모 동굴

뉴질랜드 북섬 중부 한가운데 위치해 있으며 고대에 형성된 지하 세계인 와이토모 동굴(Waitomo Cave)은 환상적이고 극적인 자연의 경이를 품고 있다. 이곳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것은 수천 마리의 독특한 뉴질랜드 반딧불이가 뿜어내는 미광을 길잡이 삼아 보트를 타고 장관을 이루는 동굴 안으로 들어가는 반딧불이 동굴 체험이다.

뉴질랜드 모험 계획하기

더 많은 ‘필수 여행 경험’을 인스타그램에서 #NZMustDo로 검색해보자

다음에는 어디로 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