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호구 섬들, 그리고 문화와 역사의 향기가 짙은 활기찬 도시들이 있는 뉴질랜드의 북섬이 여행객들에게 다채로운 휴가 경험을 선사한다.

뉴질랜드 정치사의 출발점이 된 북단 파노스 지역에서 남쪽으로 내려가며 아름답기 그지없는 해안과 해변들, 끝없이 이어지는 농장 지대와 지열 지대가 펼쳐진다. 또한, 북섬 곳곳에서 현존하는 마오리 문화를 풍부하게 경험할 수 있다.

북섬은 울창한 숲, 거친 산, 그리고 가파른 협곡들이 있는 이 나라의 비옥한 심장부이다. 

북섬 최고의 여행지

당신이 산을 좋아하든 바다를 좋아하든, 북섬에서 첫눈에 반할만한 아름다운 장소들을 발견하게 된다.  

호비튼

당일 여행으로 호비튼에 들러 미들어스(중간계)를 탐방하자. 

케이프레잉가

뉴질랜드 최북단을 가보고 두 바다가 맞부딪치는 것을 관찰하자. 

로토루아

색색의 경이로운 지열 세계를 관찰하고 자연 온천을 즐기자. 

웰링턴

뉴질랜드의 멋진 작은 수도에서 커피 문화와 미식을 즐기자.

통가리로 국립공원

뉴질랜드의 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중 하나를 방문하고 문화와 종교적인 중요성을 지닌 이 산들을 가까이에서 경험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