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장은 뉴질랜드의 생활 방식에서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북섬과 남섬 모두에서 넓게 펼쳐진 목장 지대와 방목되어 자라는 소와 양을 만날 수 있다.

1882년에 냉동선이 개발된 이래 전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뉴질랜드산 유제품과 고기를 즐겨왔다.
 
뉴질랜드를 여행하다 보면 끝없이 펼쳐진 목초지와 다채로운 과수원 그리고 햇볕이 내리쬐는 포도밭을 만나게 된다.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목장은 양목장, 소목장 그리고 낙농장이지만, 사슴, 염소, 말, 돼지, 라마 등을 방목장에서 키우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양털을 깎는 모습을 관람하고, 사슴과 염소 목축에 대해 배우고, 목양견이 일하는 모습을 체험하고, 소와 염소의 젖을 짜고, 새끼양에게 먹이를 주고, 목장에서 인터랙티브 투어에 참여하는 등 수많은 즐길거리가 마련돼 있다. 연어와 장어 농장에서는 물고기를 직접 체험할 수 있으며, 타우포 인근에 위치한 새우 농장에서는 따뜻한 지열수를 양식에 이용한다.
 
팜스테이는 현지인들을 만나고 뉴질랜드의 전원생활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plane 항공편

관련 토픽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