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토루아 호수

현재 페이지

로토루아 호수 한가운데에 위치한 모코이아 섬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유명한 러브 스토리의 배경이 된 곳이다.

이 아름답고 평화로운 호수는 폭력적인 역사를 가지고 있다. 로토루아 지역에 있는 대형 화산의 하나로, 약 20만년 전에 발생한 거대한 화산 폭발로 마그마 챔버가 함몰되었다. 함몰에 의해 생긴 폭 16km 의 원형 칼데라에 빗물이 고여 북섬에서 두 번째로 큰 호수가 형성되었다.

로토루아 호수의 아래와 주변에서는 아직도 지열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 호숫가에는 증기 구름이 떠다니고, 호숫물에는 유황 성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신비로운 청록색 빛을 띤다.

히네모아와 투타네카이의 유명한 러브 스토리

호수의 한가운데에 위치한 모코이아 섬은 용암이 서서히 흘러나와 굳어버려 형성된 유문암 돔이다. 이 섬은 뉴질랜드 최고의 러브 스토리 중의 하나인 히네모아와 투타네카이의 러브 스토리의 무대이기도 하다.

아름다운 아가씨 히네모아는 영향력 있는 족장의 딸이었다. 그녀는 로토루아 호수의 동쪽에 살았는데, 푸히(성스러운 존재)로 여겨졌기 때문에 결혼 상대자는 본인이 아닌 부족이 정할 수 있었다. 많은 젊은이들이 히네모아에게 구혼을 하기 위해 찾아왔지만 그 누구도 부족의 승인을 얻지 못했다.

한편 모코이아 섬에는 몇몇의 형제가 살고 있었는데, 투타네카이는 이 중 막내였다. 젊은 전사들이 싸움 기술을 연습하는 부족 모임에서 히네모아를 본 투타네카이는 사랑에 빠지게 된다. 히네모아 역시 투타네카이의 무기를 다루는 솜씨와 잘 생긴 용모에 반하게 된다. 그러나 그녀는 신분이 낮은 투타네카이와 결혼을 할 수 없었고, 이 둘의 사랑은 이루어질 수 없었다.

비탄에 잠긴 투타네카이는 섬의 기슭에 앉아 피리로 슬픈 음악을 연주했다. 그의 피리 소리는 바람에 날려 호수 건너편에서 쓸쓸히 기다리던 히네모아의 귀에까지 들렸다. 이 둘의 마음을 알게 된 히네모아의 부족 사람들은 부족의 무거운 카누를 모두 해안으로 끌어올렸다. 하지만 이들은 히네모아의 기발한 창의력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어느날 밤 히네모아는 속이 빈 박으로 구명 튜브를 만들어 투타네카이의 피리 소리가 들려오는 방향을 향해 헤엄쳤다. 가까스로 모코이아 섬에 도착한 히네모아는 물 속에서 차가워진 몸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이 섬의 온천인 와이키미히아로 향했다.

그녀가 온천에 몸을 담그고 있는데 투타네카이의 노예가 물을 뜨기 위해 다가왔다. 히네모아가 남자 목소리로 “누구를 위한 물이냐?”라고 묻자 노예는 “투타네카이”라고 대답했다. 히네모아는 노예가 들고 있던 호리병박을 바닥에 던져 박살내 버렸다.

노예는 돌아가서 투타네카이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그는 온천으로 향했다. 마침내 이 둘은 재회를 하게 되고, 히네모아의 부족은 이 둘의 결혼을 허락하게 된다. 아주 행복한 결말로 끝을 맺는다.

모코이아 섬의 역사와 아름다운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가이드 투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섬의 남동쪽에 위치한 히네모아의 온천(와이키미히아)에서 온천을 즐길 수도 있다.

항공편

로토루아 →

로토루아에서 이것만은 꼭 해보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