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키우라 국립공원

남섬에서 약 30 km 남쪽으로, 거의 남극권에 있는 스튜어트 아일랜드는 총면적 2천 km2 가운데 약 85%가 라키우라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다.

스튜어트 아일랜드 라키우라
해안 절경, 스튜어트 아일랜드 라키우라

Venture Southland

스튜어트 아일랜드 라키우라
웨카, 스튜어트 아일랜드 라키우라

Venture Southland

스튜어트 아일랜드 라키우라
라키우라 트랙, 스튜어트 아일랜드 라키우라

Venture Southland

스튜어트 아일랜드 라키우라
라키우라 트랙, 스튜어트 아일랜드 라키우라

라키우라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최근에 지정된 국립공원으로, 울창한 연안 우림, 민물 습지, 광대한 모래언덕과 화강암 산맥 등 태고의 자연환경 속에서 뉴질랜드 토착 야생동물이 아득한 옛날 그대로의 맥을 잇고있다. 영겁의 시간이 반복되는 동안 원시 생태계와 서식지가 한 점의 흐트러짐도 없이 지켜진 천연 자연.

하이라이트

라키우라는 마오리어로 ‘붉게 타오르는 하늘의 대지’라는 뜻. 이 지명은 밤하늘을 찬란하게 물들이는 남극 오로라 현상을 의미하기도 하고 서쪽 지평선에 숨막히게 감도는 붉은 노을 빛을 가리키기도 한다.

라키우라의 밤은 빛나는 하늘 뿐 아니라, 야행성 새의 아름다운 노랫소리로도 유명하다. 이 곳에서 야영을 하면 듣기 힘든 뉴질랜드 토착 올빼미인 루루, 웨카, 키위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낮에는 더 많은 새를 볼 수 있는데, 투이, 방울새, 곤줄박이, 회색솔새, 팬테일(부채꼬리새), 빨간머리잉꼬, 숲앵무새, 스튜어트 아일랜드 로빈의 지저귐은 언제나 들을 수 있다. 해안에는 세 종류의 펭귄, 펀버드, 눈썹뜸부기, 웨카, 그리고 각종 바닷새가 산다.

숙박시설

국립공원 내에 환경보존부가 관리하는 헛(산장)이 전부 25개 이상 있으며, 스튜어트 아일랜드의 유일한 마을인 오반에는 모텔과 호텔, B&B, 롯지가 있다.

라키우라 국립공원은 남섬 최남단 타운인 블러프에서 페리로 약 1시간 거리로, 블러프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숙박시설을 찾아볼 수 있다. 더 큰 도시인 인버카길은 블러프에서 차로 20분 거리.

볼거리 및 할거리

트레킹

포장도로가 25 km 밖에 안되는 스튜어트 아일랜드는 트레킹 천국이다. 트랙 길이는 총 245 km에 이르는데 모두 오반 타운에서 시작한다. 뉴질랜드 대표 트레킹 코스중 하나인 라키우라 트랙은 다 걸으려면 3일정도 걸리는 코스로, 스튜어트 아일랜드 전체를 일주하는 코스다.

일정이 짧은 관광객은 펀갈리(왕복 2시간), 라이언스 크릭(왕복 3시간), 호스슈 포인트(왕복 3시간), 모투라우 모아나(왕복 1시간) 등 짧은 코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조류보호구와 키위 관찰

수상 택시를 타면 환경보존부에서 관리하는 울바 아일랜드 조류보호구로 갈 수 있다. 이곳에는 새를 잡아먹는 짐승이 없고 울창한 원시림 상태로 복원되었기 때문에 뉴질랜드 희귀 새와 식물류의 안전한 서식환경이 조성되어 있다. 매주 두세 차례 메이슨스 베이로 가는 가이드 안내 투어를 하면 키위를 볼 수도 있다.

주요 안내사항

  • 비가 자주 오는 편이지만 나흘 중 사흘은 비가 오지만 가벼운 소나기성 비로 그치곤한다. 그래도 항상 비옷을 준비하는게 좋다.
  • 스튜어트 아일랜드에는 예쁜 비치가 많이 있는데 여름철에는 해수욕을 할 수 있을 만큼 수온이 따뜻하다.
  • 스튜어트 아일랜드에는 포장도로가 겨우 25 km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등산화가 가장 적당하다.
  • 어느 계절에나 기후가 돌변하여 비가 내리고 바람이 몰아칠 수 있으므로, 기후 변화에 대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는게 좋다.
  • 라키우라에서는 낮에도 종종 키위새를 볼 수 있다.
  • 여름철에는 해가 길어 거의 자정이 다 되도록 캄캄해지지 않는다.
상세 내용보기닫기
항공편

관련 토픽 보기

국립공원 →

사우스랜드 →

사우스랜드 최고의 체험 →

뉴질랜드의 독특한 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