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모코(Tā moko 또는 모코)는 마오리 문신 예술로서 독특한 문화유산과 정체성의 표현이다.

마오리 문화에서 타 모코는 문신한 사람의 화카파파(whakapapa, 가계)와 개인의 역사를 반영한다. 과거에는 사회적 지위와 지식, 기술, 혼인 자격 등을 나타내는 중요한 표식이었다.

마오리 문신 디자인: 남자와 여자의 타 모코

전통적으로 남자는 얼굴과 엉덩이, 넓적다리에 모코를 했다. 마오리 얼굴 문신은 마오리 정체성의 궁극적인 표현이다. 마오리인들은 신체에서 머리가 가장 신성한 부분이라고 여기기 때문에, 얼굴에 새긴 문신은 특별한 의미를 나타낸다.

여자는 주로 입술과 턱에 모코를 하며, 때로는 목 앞쪽에 새기기도 한다.

간혹 이마, 목, 등, 배, 종아리 등 신체의 다른 부분에 모코를 새기기도 한다.

또한 타 모코를 엉덩이에 새기기도 한다. 미학적으로 엉덩이는 매우 관능적인 부분이며, 나선형 문양이 엉덩이의 곡선을 강조한다. 전통적으로 등에 사용된 디자인은 다리 뒷부분의 디자인과 연결된다.

마오리 상징과 디자인에 숨겨진 의미

많은 마오리 디자인은 보편적 디자인이다. 특히 나선형 문양을 코와 뺨 그리고 아래턱에 새긴다. 얼굴선에 모코의 선이 더해져 표정이 강조된다.

마오리 문신의 중심선은 마나와(manawa)라 불리는데 마오리어로 심장을 의미한다. 이 선들은 인생의 여정을 나타낸다.

‘코루(koru)’는 흔히 사용되는 문신 디자인으로 이 단어는 둥글게 말려 있다가 펼쳐지는 은고사리를 의미하지만 상징적으로는 새로운 삶 또는 인생의 길이 펼쳐지는 것을 나타낸다. 코루가 마오리 문신에 사용될 때에는 주로 사랑하는 사람이나 가족을 상징한다.

타 모코의 역사

뉴질랜드에 유럽 정착민이 들어오기 전까지 타 모코의 복잡한 문양은 말 그대로 피부 속에 조각되었다. 주로 이빨이나 뼈로 만들어진 갈퀴 모양의 도구를 사용해 피부를 찢은 다음 날이 평평한 끌에 염료를 묻혀 새기기 때문에, 흉터처럼 패인 형태로 문신이 새겨진다. 염료는 카히카테아(kahikatea, 스트로브잣나무)를 태워서 얻은 그을음을 사용했고, 때때로 이 염료에 카우리나무 수지나 기름 성분이 많은 관목인 코로미코(Koromiko, 헤베)의 그을음을 섞어 사용하기도 했다.

오늘날의 타 모코

전통적인 타 모코 예술가들은 끌을 사용해 피부에 흉터와 표식을 만들었다.

현재는 현대적인 문신 기계가 사용되며, 일부 타 모코 예술가들은 전통과 현대의 기법을 번갈아 사용하고 있다. 문신 기계의 바늘이 빠르고 정확하지만, 수공구를 사용하면 모코 의식을 전통적인 방식으로 재현할 수 있다.

마오리인들만 모코를 할까?

모코는 마오리 전통이며 마오리인의 정체성과 위신, 온전성을 상징한다. 따라서 마오리인 모코 예술가가 마오리인의 몸에 새긴 문신만을 모코라고 부른다.

오늘날 모코는 전통적인 양식과 현대적인 양식 모두가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 마오리 문신 디자인을 전통적인 의미 없이 심미적인 이유로만 사용하는 것을 키리투히(kirituhi) 또는 스킨 아트라 부른다.

다음에는 어디로 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