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가누이 강 – 지역과 타운 이름마저 결정지은 이 강줄기는 뉴질랜드 북섬에 있는 이 조그만 지역의 심장이자 영혼과도 같다.

다음에는 어디로 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