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라키 마운트 쿡 국립공원

현재 페이지

아오라키/마운트쿡 국립공원은 하늘을 찌를 듯이 솟아오른 산들을 비롯해 수많은 빙하와 만년설이 함께 어우러진 남반구의 알프스.

마오리어로 아오라키(Aoraki)로 불리는 산, 마운트 쿡은 뉴질랜드의 최고봉으로서, 에드먼드 힐러리 경이 인류 최초의 에베레스트 정복을 하기 전에 등반 기술을 닦은 장소로 잘 알려져있다.마오리 전설에 의하면 하늘의 신, 라키누이(Rakinui)에게는 아오라키를 포함해 4명의 아들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오라키와 그 형제들이 바다를 건너는 도중, 카누가 암초에 걸려 전복되었다. 4형제는 모두 카누에 메달려 버텼지만, 살을 에는 남풍이 불어와 모두 그대로 돌이 되어 버렸는데, 그 카누가 남섬이 되고, 카누에 메달린 형제들이 산이 되어, 알프스가 된거라고 한다.

하이라이트

아오라키  마운트쿡 국립공원은 3천m 정도나 되는 높은 산이 23개나 있는 반면, 교통이 편리하다. 아름다운 호수 레이크 푸카키와 가깝고,  여러가지 할거리의 중심지인 마운트 쿡 빌리지 가 스테이트 하이웨이 80에서 바로 빠지기 때문.

전문 등반인들 사이에선 오세아니아의 최고 등반지로 알려질 만큼 산세가 험한 곳이지만 , 쉬운 코스로 고르면 아마추어도 충분히 걸어볼 수 있다.

태즈만 빙하는 전체 길이가 27 km나 되는 긴 빙하로, 조금씩 흘러가며 골짜기를 깎아내리는 자연의 경이. 하지만 빙하라고 해서 하얗고 거대한 얼음덩어리를 기대하면 곤란하다. 태즈만 빙하는 빙하에 갈려진 돌가루가 떠 있기 때문에 탁한 청록빛을 하고 있기 때문.

숙박시설

아오라키  마운트쿡 국립공원에는 환경보존부가 관리하는 헛(산장)이 17개소 있다. 그 대부분이 등반인을 위한 숙박시설로 쓰이며, 숙소 사이를 이동하는 것만 해도 상당한 등반 기술이 필요하다.

등반과는 거리가 멀다면 마운트 쿡 빌리지로 가도록 하자. 호스텔부터 캠프장, 럭셔리 호텔까지 다양한 숙소를 고를 수 있다. 특히, 허미티지 호텔(Hermitage Hotel)은 객실에서 아오라키  마운트쿡의 그림 같은 전망을 그대로 볼 수 있는 걸로 유명한 곳.

가까운 곳에 있는 주변 마을로는 트와이젤, 테카포 가 있는데, 레스토랑이나 카페, 숙소를 찾아볼 수 있다.

주요 할거리

가벼운 등산

마운트 쿡 빌리지에서 시작되는 짧은 산책길이 10곳 정도 있는데, 모두 정비 상태가 좋고 표지판도 잘 부착되어 있어서 쉽다.

레드 탄즈 트랙(Red Tarns Track)이나 키아포인트(Kea Point), 후커밸리 트랙(Hooker Valley Track)은 왕복 2시간짜리 코스로 일정이 바쁘거나 등산을 잘 못하는 사람들한테 좋다.

산을 좀 잘 탄다 싶으면 3개산을 지나는 패스 루트가 있는데, 뮐러(Mueller), 코플랜드(Copland), 볼(Ball)패스가 바로 그것.

빙하 구경과 스키

헬리콥터나 스키 비행기를 타고 아름다운 빙하 위에 내릴 수 있다. 중급 스키어에게는 태즈만 빙하가 좋고, 상급 스키어에게는 머치슨(Murchison) 빙하나 다윈(Darwin) 빙하, 보니(Bonney) 빙하가 좋다.

자연이 빚어낸 얼음 덩어리나 얼음 동굴 사이에 내려서는 바로 그 순간부터 잊지 못할 추억이 시작된다.

10월에서 5월 사이에 가면, 보트를 타고 태즈만 빙하 끝의 호수를 건널 수도 있다.

등반

마운트 쿡 말고도 베테랑 등산객을 자극하는 봉우리가 꽤 많은데, 현지에서 인기많은 곳들은 태즈만(Tasman), 말트 브런(Malte Brun), 엘리드뷰몽(Elie de Beaumont), 세프턴(Shefton), 그리고 라페로즈(La Perouse) 정도.

주요 안내사항

  • 등반시 환경보존부의 여행자센터에 비치된 입산계획서를 작성해야한다
  • 등반이나 워킹, 빙하 스키 모두 가이드 투어가 가능하다
  • 겨울 등반은 몹시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충분한 장비와 경험을 갖추지 않고는 금물
  • 기후가 돌변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호우, 눈, 강풍에 대비하도록 한다.
  • 아오라키  마운트쿡 국립공원에는 국내선과 경비행기 투어용 공항이 있다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