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는 운전 여건이 다른 나라와 다르다. 운전대를 잡기 전에 무엇을 알아두어야 할까?

자연이 아름다운 나라, 뉴질랜드를 여행할 때 이동 수단으로 자동차와 캠퍼밴, 모터홈의 인기가 높다. 그러나 운전 경험이 풍부한 운전자라 해도 여행에 나서기 전, 기상 악화, 좁고 굽은 도로 여건, 그리고 본국과 다른 뉴질랜드 교통법규 등에 대해 미리 대비하고 알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뉴질랜드에서 운전이 우리나라와 어떻게 다른가?


뉴질랜드에서는 도로 좌측으로 주행하고, 운전석이 차의 오른쪽에 있다.

뉴질랜드에서는 항상 도로 좌측으로 주행한다. 우측통행이 익숙한 운전자라면 특히나 도로에 들어설 때 좌측통행을 기억하기 어려울 수 있다. 운전 중일 때 운전자가 도로 가운데 쪽이고 앞 좌석 승객이 도로 가장자리 쪽에 있어야 함을 기억한다.

피곤할 때는 절대 운전하지 말고, 규칙적으로 휴식을 취한다.
피로 운전은 어느 나라에서나 매우 위험한 일이다. 여행자들은 흔히 시차 때문에, 이른 시각에 출발하고 밤늦게 여행할 때, 또는 그 전날 장시간 운전했을 때 피로를 느낄 수 있다. 뉴질랜드의 운전 여건이 다른 나라와 매우 다를 수 있으므로,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맑은 정신으로 운전해야 한다. 피로한 상태로 운전하면 위험하다.

많은 도로의 여건이 제각기 다르고, 좁고 굽은 길, 언덕길이 많다.

뉴질랜드의 다채로운 지형으로 인해 곳곳에서 좁고 가파르며 굽은 길을 만나고, 급커브도 드물지 않다. 주요 도시를 벗어나서는 고속도로를 거의 볼 수 없다. 대다수 도로가 중앙 분리대 없이 편도 1차선으로 되어 있다. 자갈길도 만날 수 있다. 운전 시간을 넉넉히 안배하는 것이 중요하고, 뒤에서 앞지르기하려는 차가 있으면 속도를 줄이고 안전하게 비켜준다. 충분히 휴식을 취하여 좋은 컨디션을 유지한다.

지도만 보면 운전 시간을 너무 짧게 잡을 수 있다.
지도로는 길이 얼마나 좁고 구불구불한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금방 갈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뜻밖에 먼 길이 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호키티카에서 하스트를 잇는 도로는 뉴질랜드의 빙하지대로 연결되는 인기 있는 드라이브 루트로, 지도상으로 거리가 278km이고 3시간이면 갈 수 있을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실제로는 굽은 길이 많아서 최대 4시간은 잡아야 한다. 이러한 곳을 뉴질랜드 전역에서 흔히 볼 수 있으므로 항상 예상보다 이동 시간을 넉넉히 계획하도록 한다. 

날씨로 인한 위험 요소에도 항상 유의해야 한다.

뉴질랜드에서 하루에 사계절을 경험할 수 있다. 출발할 때는 화창하고 푸른 하늘이었는데 비와 우박이 쏟아지는 중에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다. 운전 중 날씨와 관련된 위험이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다. 항상 출발하기 전에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그에 따라 여행 계획을 조정한다. 남섬에서는 겨울은 물론 봄과 늦가을에도 눈이 올 수 있다. 갑작스러운 추위가 예보되면 스노체인을 꼭 챙겨간다. 대다수 렌터카 업체에서 스노체인을 제공하고 체인 감는 방법도 알려줄 것이다. 본 웹사이트에서 겨울철 운전 요령을 확인한다.

겨울철 도로는 매우 위험할 수 있다.
특히 남섬과 고산 지역에서는 눈과 얼음, 안개가 낀 곳을 흔히 볼 수 있다. 운전할 지역의 일기예보를 미리 확인하고, 앞차와의 차간 거리를 충분히 확보하고, 스노체인도 꼭 챙겨간다(체인 감는 법을 미리 알아둔다).

뉴질랜드의 철도건널목에 자동 경보기가 설치되지 않은 곳들이 있다.
뉴질랜드에 있는 약 1,500곳의 건널목 중 절반 정도에만 자동 경보기가 설치돼 있다. 적색 신호등이 깜박이면 기차가 다가오고 있음을 의미하므로 정지해야 하며, 신호등이 더는 깜박이지 않을 때 건너간다. 신호등이 없는 곳에는 ‘Railway Crossing’(철도건널목) 표지판과 함께, 양보 또는 정지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 이들 표지판을 보면 정지하고, 양방향을 모두 확인하여 다가오는 기차가 없을 때만 철로를 건넌다.

위에 더하여, 뉴질랜드에 도착하기 전에주요 뉴질랜드 교통법규를 미리 익혀두는 것이 좋다.

관련 토픽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