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여행

현재 페이지

뉴질랜드 기차를 타면 여행 중의 휴식을 경험할 수 있다. 왜 기차 여행을 하느냐고 묻는다면? 도로에서는 볼 수 없는 멋진 풍경이 있기 때문이다.

뉴질랜드의 험준한 지형 때문에 초기 철도 엔지니어들의 활약이 더욱 눈부셨다. 철도망이 방대하다 할 수 없으나, 그들의 기술과 노력 덕택에 철로가 지나는 곳곳에 믿기 어려운 인상적인 풍경이 펼쳐져 있음을 볼 수 있다.

오지의 국립공원과 경이로운 화산 지대를 지나가고, 망상하천 계곡 위를 지나며, 고산준령을 넘고, 한편으로 가파른 산줄기와 다른 한편으로 태평양이 밀려드는 거친 해안선을 따라 달리는 뉴질랜드의 그레이트 트레인 트립(Great train trips)을 아래에 소개한다.

트랜즈 시닉(Tranz Scenic) 철도 여행

북섬에서 노던 익스플로러(Northern Explorer) 노선이 웰링턴과 오클랜드를 연결한다. 이 12시간의 경이로운 여행 중 통가리로 국립공원을 비롯한 북섬의 화산활동 중심지를 통과하고, 철도 공학기술의 절정을 보여주는 유명한 라우리무 스파이럴(Raurimu Spiral)을 지나간다.

노던 익스플로러 차량마다 대형 유리창이 설치되어 아름다운 경치를 파노라마로 볼 수 있다. 열차 뒤쪽의 삼면이 유리로 된 특수 전망용 차량은 라운지 스타일로 꾸며져 있다. 또한, 여러 실외 전망 구역이 있고, 식사와 음료, 스낵이 준비된 뷔페 차량도 있다.

노던 익스플로러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

남섬에서 트랜즈 시닉은 비경의 두 노선을 달린다.

픽턴과 크라이스트처치를 연결하는 코스털 퍼시픽 노선이 그 중 하나. 한쪽으로는 카이코우라 산맥이 가파르게 내려오고, 다른 한쪽으로는 바위 해안으로 태평양이 밀려드는 풍경이 아름답다. 바위 위에 물개와 펭귄이 심심찮게 눈에 띈다.

레일 패스가 있다면 카이코우라 타운에 내려서 고래 구경 사파리에 나서자. 이어지는 여행은, 조각보를 이루는 경작지와 목장지대 사이로 광활한 망상하천이 흐르는 캔터베리평원(Canterbury Plains)을 횡단하기. 코스털 퍼시픽은 통틀어 22개 터널과 175개 다리를 지나간다.

코스털 퍼시픽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

또 다른 남섬 모험 철도 노선은 트랜즈알파인(TranzAlpine). 세계 최고로 꼽히는 비경의 기차 여행인 트랜즈알파인은 서던 알프스를 가운데 두고 크라이스트처치와 야성적인 웨스트 코스트의 유서 깊은 강변 타운 그레이마우스를 연결하는 노선이다. 인상적인 볼거리로 73m 높이의 스테어케이스(Staircase) 고가교와 아서스패스 국립공원(Arthur’s Pass National Park), 오티라(Otira) 터널이 있다.

트랜즈알파인의 총길이는 223.8km, 4시간 반에 주파한다. 19개 터널과 4개의 고가교를 통과한다. 실외 전망 차량에서 상쾌한 고산 공기를 마시고 황홀한 전망도 감상해보자.

트랜즈알파인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

한 번에 가거나 중간 중간 타고 내리기

트랜즈 시닉의 모든 노선은 하루에 완주할 수 있는 한편, 시닉 레일 패스를 이용하면 자유롭게 타고 내리며 노선에 속한 여러 여행지로 여러 날에 걸쳐 여행할 수 있다. 또한, 뉴질랜드의 그레이트 트레인 트립의 여러 노선을 결합한 패스로 이용하면 일생일대의 철도 여행을 해볼 수 있다.

그 외의 뉴질랜드 기차 여행

철도에 대한 정열과 헌신이 빚어낸 철도 노선들이 있다. 사우스랜드에는 킹스턴 플라이어(Kingston Flyer), 더니든에는 타이에리 고지 레일웨이가 있고, 오클랜드에서 출발하여 전국을 일주하는 부티크 >증기 기차 여행 또한 멋진 여행이다.

뉴질랜드의 그레이트 트레인 트립 노선마다 고유한 특징이 있지만, 지구에서 가장 젊은 나라를 여행하는 여행자들에게 따뜻한 친절로 서비스하고 전문적인 해설을 제공하는 점은 어느 노선에서나 마찬가지.

 

상세 내용보기닫기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