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지 점프

현재 페이지

많은 관광객이 뉴질랜드에 오면 통과의례를 치르듯, 순간 심장이 멎을 듯함을 느끼면서 로프에 몸을 의지한 채 까마득한 아래로 뛰어내린다.

1980년대, 두 명의 키위 젊은이 - 에이제이 해킷(AJ Hackett)과 헨리 밴 아시(Henry van Asch)가 퀸스타운 근처의 유서 깊은 카와라우 다리(Kawarau Bridge)에서 뛰어 내리면서, 상업적인 번지 점프가 처음으로 시작되었고, 그와 동시에 세계에 ‘번지’라는 스포츠의 탄생을 공표했다. 이후, 뉴질랜드는 번지의 본고장으로 알려지게 된다. 

이 나라에서는 교량과 언덕, 산, 고가 철교, 벼랑에 달린 플랫폼, 그리고 스타디움의 지붕에서도 번지를 할 수 있다. 가장 점프 길이가 긴 곳이 134m로 네비스 번지이다. 오클랜드 하버 브리지에서 아름다운 와이테마타 항만을 바라보며(눈을 뜰 수 있다면) 뛰어내려 보자. 

북섬 중부의 모카이 그래비티 협곡(Mokai Gravity Canyon)에는 국제적 수준의 모험이 세 가지 있는데, 협곡 아래로 50m 자유강하를 포함한 거대한 스윙이 그중 하나.

이러한 모험이 있는 곳에는 다른 액티비티도 많은 법이다. 아드레날린이 분출하는 모험을 계속하고 싶으면 스카이다이빙이, 마음을 진정시키려면 한결 여유로운 승마 트랙이 어떨까.

상세 내용보기닫기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