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니든에는 아름다운 언덕과 항만, 울퉁불퉁한 해안선 그리고 다수의 독특한 경관 여행지가 있다.

더니든
시사이더 철도(Seasider Rail)변 블루스킨베이, 더니든

더니든 도심의 주변에서는 웅장한 건축 유산들 사이로 수많은 경관 여행지를 찾을 수 있다. 푸르른 더니든 식물원(Dunedin Botanic Gardens)을 지나 매년 봄이 되면 꽃의 나라로 변신하는 진달래숲의 위쪽까지 산책을 즐겨 보자. 자동차로 언덕을 오르면 시그널힐 전망대(Signal Hill Lookout)에 도착하는데 이곳에서 도심과 바다의 파노라마 전경을 감상할 수 있다.

오타고 반도(Otago Peninsula)는 생태 관광지로 잘 알려진 곳이다. 극적인 해안 절벽 사이에 서식하는 펭귄, 앨버트로스, 물개와 같은 희귀한 야생 동물종을 만날 수 있다. 예스러운 항구 마을과 구릉진 녹색의 언덕 그리고 야생의 자연 경관이 아름답게 어우러져 있는 오타고 반도는 최소 하루 이상 시간을 내어 여행을 해야만 뉴질랜드 유일의 성과 같은 수많은 숨겨진 보석들을 찾을 수 있다.

더니든에는 가까운 거리에 해변이 많기 때문에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한적한 백사장도 쉽게 찾을 수 있다. 도심에서 가장 가까운 해변은 세인트클레어 비치(St Clair Beach)이며, 해안 쪽으로 조금 더 멀리 이동하면 아라모아나(Aramoana), 롱비치(Long Beach), 푸라카누이(Purakanui), 블루스킨베이(Blueskin Bay), 카리타네(Karitane)의 해변과 장관을 이루는 풍경이 여행객들을 맞이한다. 도심에서 남쪽으로 불과 2km 거리에 위치한 터널비치(Tunnel Beach)와 워크웨이는 가장 대표적인 여행지 중 하나이다. 장대한 아치들과 해안 절벽 그리고 곶이 이어지며 해안선과 그 너머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도심 주변에는 산책과 자전거를 즐길 수 있는 트레일이 여럿 있다. 조용한 계곡을 지나 산등성이 꼭대기와 강기슭을 따라가다 보면 나무에서 들려오는 토종새의 노랫소리만이 정적을 깨뜨린다.

여행 계획하기

spinner Loading
plane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