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휘리 - 마오리 환영 의식

현재 페이지

환영 의식인 포휘리는 마오리 전통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이다.

보통 포휘리(Pōwhiri)는 마라에(Marae, 마오리 집회장)에서 행해진다. 마라에는 마오리 사회의 구심점이 되는 곳이다.

도전으로 시작되는 포휘리

포휘리는 대개 마라에 밖에서 웨로(Wero, 도전)로 시작된다. 마누히리(Manuhiri, 손님)가 친구인지 적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탕아타 훼누아(Tangata Whenua, 주인) 측 전사가 도전장을 내미는 것이다. 타이아하(Taiaha, 창처럼 생긴 무기)를 든 그가 징표(보통 작은 나뭇가지)을 내려놓으면 방문객이 이를 집어 들어 평화롭게 왔음을 보여준다.

환영의 외침

주인 측에서 나이가 많은 여성이 나서서 마누히리에게 카랑아(Karanga, 외침)를 한다. 이를 신호로 방문객들은 마라에 안으로 들어간다. 방문객 중에서 한 여성이 답사를 보내고, 앞줄에는 여성들이 서고 그 뒤를 남성들이 따르며 함께 천천히 조용하게 마라에 안으로 걸어 들어가다가, 잠시 멈춰 서면서 자신의 돌아가신 조상들을 기억한다.

연설과 노래

마라에 마당으로 들어서면 주 건물 앞이나 그 안에서 손님과 주인이 서로 마주 보고 앉게 된다. 이제 연설을 할 차례다. 양측에서 나이가 많은 남성이 나선다. 양측의 연설이 끝날 때마다 그를 지지하는 노래가 이어진다. 연설 후에는 방문객들이 주인에게 코하(Koha, 선물)를 제공한다.

인사와 음식

이 공식 절차의 마무리로서 방문객과 주인이 서로 홍이(Hongi, 코를 맞대는 의식)로 인사한다. 포휘리를 마친 후 마오리인들의 마나키탕아(Manaakitanga, 환대) 전통에 따라 카이(Kai, 음식)를 함께 나누게 된다.

어디로 가면 될까

포휘리에 참여할 수 있는 여러 기회 중 몇 곳이 아래에 나와 있다.